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재명 “檢, 쇼하지 말고 언제든 계좌 털어봐라” 작심 비판

입력 2022-11-26 03:00업데이트 2022-11-26 03: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檢, 수차례 나와 가족 계좌 확인… 이렇게 털면 계좌 닳아 없어질 것”
‘친명’ 정성호 “李, 유감 표명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5일 검찰을 향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느냐”며 작심한 듯 비난을 쏟아냈다. 그동안 자신의 ‘사법 리스크’ 논란에 대해 언급을 피하던 이 대표가 검찰의 계좌추적 압박 속에 이례적으로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종료되기 직전 다시 마이크를 잡고 “웬만하면 얘기하지 않으려 했는데, 검찰이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다”고 운을 뗐다. 그는 예정된 모두발언 땐 민생 관련 메시지만 읽었다.

이 대표는 “제가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내 계좌나 가족 계좌는 얼마든지 확인하라고 공개 발언했고, 그걸 근거로 검찰이 수차례 저와 가족의 계좌를 확인했다”며 “재산신고도 했고, 출처도 명확히 밝힌 건데 이제 와서 마치 문제 있는 것인 양 얘기하는 건 쇼”라고 했다. 그러면서 “연기도 적당히 해야지, 연기 능력도 엉망인 데다 이런 식으로 계좌를 털다 털다 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거 같다”며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 또는 조용히 해야 한다는 게 원칙인데 마치 동네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꽹과리를 쳐 가며 온 동네 시끄럽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도 영장 없이 (수사) 하는 것에 동의한다. 언제든지 털어보라”고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공개된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의 책 소개 코너 ‘알릴레오 북스’ 영상에서도 “정치의 사법화가 심각하다” “없는 사건을 만들어 덮어씌우는 새로운 방식의 국가 폭력 범죄가 계속되고 있다” “표적을 정해놓고 맞춰 수사한다” “모든 것을 칼로 해결하는 무신 정권 같다” 등 정부와 검찰을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이 대표가 날선 반응을 보인 가운데 친명(친이재명)계는 당내 갈등 수습에 나섰다. 친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검찰이 이 대표를 피의자로 적시해 소환하는 시점에 이 대표가 (유감 등의)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가 구체적 해명을 하는 게 더 이상하다”고 선을 그은 지 이틀 만에 입장을 선회한 것.

역시 친명계인 박찬대 최고위원은 22일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독일 반(反)나치 운동가인 마르틴 니묄러 목사가 쓴 ‘나치가 그들을 덮쳤을 때’라는 시를 읽었다. 과거 나치가 유대인 등을 탄압할 때 침묵했던 사람들을 비판하는 내용으로, 누구든 검찰 수사 대상이 될 수 있으니 당이 단일 대오로 대응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