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한 방으로 끝낸 콜드승… 야구 유전자 지녔죠[황금사자기 스타]

입력 2022-05-25 03:00업데이트 2022-05-25 07: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원고 김현영
16강 율곡고 만나 8회 좌월투런
5타수 4안타로 4번 타자 이름값
“할아버지가 경남고 선수 출신”
“4번 타자 역할을 잘해서 4강까지 한 단계 한 단계 올라가는 게 목표입니다.”

2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율곡고와 청원고의 16강전은 청원고 4번 타자 3루수 김현영(3학년·사진)의 한 방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10-5로 앞선 8회말 1사 1루에서 왼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비거리 105m)을 치면서 12-5, 8회 콜드승을 이끌었다.

김현영은 “몸쪽 슬라이더를 노린 것이 적중했다. 오늘 타격감이 좋았는지 빠른 공뿐만 아니라 변화구도 잘 보이더라. 타이밍 맞추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고교 무대 첫 홈런을 맛본 김현영은 이날 5타수 4안타 2타점으로 제 역할을 100% 해냈다. 4안타 중 장타도 2개(홈런 1개, 2루타 1개)나 됐다. 경기 뒤 동료들은 김현영에게 “MVP(최우수선수)”라고 외치며 환호했다.

할아버지가 경남고 야구부 출신으로 야구 유전자를 달고 태어난 김현영은 초등학교 4학년 때 본격적으로 운동을 시작했다. 1학년 때 배재고에서 전학을 오기 전까지는 투타 겸업을 하기도 했다.

롤 모델은 롯데 내야수 한동희(23)다. “좋은 타이밍에 타격을 하고 어려운 공도 손쉽게 처리하는 내야수가 되고 싶다”는 설명이다. 4번 타자의 한 방에 힘입어 16강 관문을 뚫은 청원고는 26일 마산고와의 8강을 넘어 사상 첫 황금사자기 4강행에 도전한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