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5월말부터 ‘PCR 대상자’ 축소…60세 이상·요양병원·시설 종사자

입력 2022-04-15 11:06업데이트 2022-04-15 11: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0일 서울 송파구보건소를 찾은 한 시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PCR검사를 위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2022.3.30/뉴스1
정부가 오미크론을 넘어 안전하고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현재의 ‘유행차단 중심 검사’에서 ‘조기치료’를 위한 검사로 진단 체계를 바꾸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유전자증폭(PCR)검사의 우선순위를 바꾸고, 밀접접촉자를 추적하는 등의 역학 조사는 요양병원 등의 감염 취약시설 등만 하기로 했다. 현재와 같은 비상 체계가 아닌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바꾼다는 취지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5일 오전 이같은 내용의 포스트오미크론 대응 계획을 밝혔다.

현재 신속항원검사(RAT)는 민간 병원이 전담하고 PCR은 보건소가 하고 있다. 그런데 보건소의 PCR을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선제 검사와 고위험군 대상 검사에 집중하게 됐다. 현재는 60세 이상, 증상이 있어서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서를 가진 사람, 밀접접촉자 등이 우선순위 대상자였는데 이를 60세 이상 성인(고위험군), 요양병원·시설의 종사자 등으로 축소하는 것이다. 시기는 5월말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코로나19를 1급 감염병에서 2급 감염병으로 하향하는 것을 준비해(준비기) 오는 25일부터 하향할 예정이다. 하지만 4주간(잠정)의 기간을 두고 이행기를 가질 예정인데 이 때 현 규정들은 대체로 유지된다. 이행기가 끝나는 5월말부터 안착기에 들어간다. PCR 우선순위 변화도 안착기부터 적용된다. 중수본은 14일 사전설명회에서 “세부 내용을 검토중이며 추가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이행기까지는 현재처럼 입원·시설·재택 등의 치료비 전액이 정부 지원이다. 하지만 정부는 검사자원 효율화를 위해 2급 감염병이 안착되는 5월말 무렵부터는 RAT 본인부담금을 조정할 예정이다.

역학조사 중 확산 억제를 위한 접촉자 조사는 감염취약시설(요양병원·시설, 정신건강시설 등)로 축소하고, 보건소 여력은 병상 배정 및 치료제 투약을 위한 중증·고위험군 분류 조사에 집중할 예정이다.

과학적 근거 기반 방역 대응을 위한 역학조사는 강화할 예정이다. 요양병원 등의 감염취약시설 대상 기획 역학조사를 강화해 위험요인 분석과 개선 방안을 도출하고, 항체조사, 접종 후 항체가 추적조사(취약시설, 고위험군) 및 백신 효과 평가 등으로 면역도를 평가하고, 이들 근거를 기반으로 방역대응 및 접종전략을 마련한다.

코로나19 후유증에 대한 조사도 체계적으로 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분석에 빅데이터를 이용한다는 것도 중요한 변화다. 방역 당국은 위중증·사망 위험요인, 치료제 효과 등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접종 후 이상반응을 민·관 협력해 조사·분석할 예정이다.

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가진 의료기관 이용 내역과 법무부의 출입국관리기록 등 역학정보를 역학조사 지원시스템과 연계하는 등 시스템 개선도 이룬다는 방침이다.

국가별로 차등관리중인 해외입국도 단계적 격리면제와 입국 후 진단검사 축소로 나아갈 예정이다. 또 해외입국자 사전정보 확보와 정보관리 강화를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지방 공항에도 검역정보사전입력시스템을 적용하고 2023년부터는 이를 항만검역소에도 확대·운영한다. 다만 신종변이·재유행이 나타나면 검역 조치는 재강화될 수 있다고 방역 당국은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