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범’ 내려왔다… 확 달라진 KIA, 나성범 맞아 도약 준비

입력 2022-01-20 03:00업데이트 2022-01-2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 시즌 9위로 부진했던 KIA… 대표-단장-감독-외국인 선수 등
모두 바꿔 전면쇄신 효과 노려… 나성범 “KIA 투수들에 유독 약해
양현종 선배 공 안쳐도 돼 다행”… 김종국 감독 “붙박이 우익수 출전
타순은 최형우 앞 3번에 둘 생각”
자유계약선수(FA) 역대 최대 규모 계약(6년 150억 원)으로 KIA 유니폼을 입은 외야수 나성범이 19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입단 기자회견 뒤 경기장으로 나와 스윙 자세를 선보이고 있다. 나성범은 “3할 타율, 30홈런, 100타점 같은 수치적인 목표도 중요하지만 기록은 혼자 만들 수 없다. 무엇보다 다치지 않고 경기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KIA 제공
검은 호랑이의 해인 임인년(壬寅年). KBO리그에서 눈에 도드라지는 광폭 행보를 보이는 건 단연 ‘KIA 타이거즈’다. 지난 시즌 10개 팀 중 9위에 그쳤던 KIA는 새 시즌을 앞두고 발톱을 갈았다. 대표, 단장, 감독을 새로 선임했고 외국인 선수 3명도 모두 바꿨다. 무엇보다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최대어인 외야수 나성범(33·6년 150억 원)을 영입하고, 메이저리그(MLB)에서 돌아온 에이스 투수 양현종(34·4년 103억 원)과 재계약하며 총 253억 원을 지출했다.

19일 호랑이 군단의 안방구장 광주 KIA챔피언스필드는 새로운 ‘범’맞이 준비로 분주했다. 2016년 롯데 이대호(당시 4년)와 같은 역대 최대 규모에 도장을 찍은 나성범의 입단식이 열렸다. 장정석 단장이 건넨 유니폼을 입은 나성범은 “타이거즈의 ‘V12’를 같이 이루고 싶다. 나를 믿고 뽑아준 구단에 보답하고 싶다. 6년 동안 꾸준한 선수가 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광주대성초, 진흥중, 진흥고 출신으로 고향 팀 유니폼을 입게 된 감회도 남달랐다. 나성범은 “해태 시절부터 부모님을 따라서 (이전 안방구장인) 무등야구장으로 경기를 보러 다녔었다. 아직 새 유니폼이 어색하지만 빨리 적응하겠다”고 말했다. 일화도 전했다. 나성범은 “학창 시절 볼보이나 배트보이를 하러 자주 왔었는데, 그때 KIA에 있던 이용규 형(37·현 키움)에게 배팅장갑을 선물로 받기도 했다”며 웃었다. 지난해 경남 창원시에 생애 첫 집을 장만했던 나성범은 14일 가족을 남겨둔 채 홀로 광주로 이사했다.

새 안방구장에 대한 좋은 기억도 많다. 나성범은 NC 시절이던 2014년 4월 2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개장 첫 홈런을 쳤다. 지난해 9월 12일에는 외야 우중간 홈런존으로 홈런 타구를 보내 K5 승용차를 부상으로 받기도 했다. 나성범은 “그때 받은 자동차는 지금 어머니가 타고 다니신다”며 웃고는 “KIA 투수들 상대로 성적이 좋지 않았는데, 특히 약했던 (임)기영이나 (양)현종이 형 볼을 안 치게 돼 좋다”고 말했다. 나성범은 지난 시즌 KIA를 상대로 시즌 타율(0.281)보다 저조한 0.246을 기록했다.

나성범은 붙박이 우익수로 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종국 KIA 감독은 “스프링캠프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봐야 알겠지만 우선은 3번 타자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왼손 타자인 최형우(39)와 3, 4번 타자로 나란히 배치하더라도 큰 문제가 없으리란 생각이다. 김 감독은 “두 선수 모두 지겹도록 왼손 투수를 상대해온 만큼 타순을 붙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가능성을 보여줬던 황대인(26) 등 젊은 오른손 거포들이 좀 더 성장한다면 팀으로선 최상의 시나리오다.

나성범은 NC에서 달던 47번을 그대로 단다. 새 시즌 47번을 신청했던 후배 포수 이정훈(28)이 흔쾌히 번호를 양보했다는 설명이다. 나성범은 스프링캠프 때 감사의 의미로 답례품을 고민하고 있다. 호랑이 가족을 만나게 된 범의 용맹한 도전이 이제 시작된다.

광주=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