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진보 진영 묘한 ‘삼각관계’…‘열린민주와 합당 추진’ 與, 정의당과는 균열

입력 2021-11-24 17:27업데이트 2021-11-24 17: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통합 협상 대표단 첫 상견례에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왼쪽부터), 정봉주 전 의원, 우상호·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서울=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범여권 비례위성정당인 열린민주당과의 연내 합당을 추진하는 가운데 또 다른 범여권 정당인 정의당과의 균열은 도리어 더 심해지는 모양새다. 진보 진영 간 묘한 삼각관계가 구축된 가운데 민주당 내에서 “진보진영 단일대오를 위해 정의당과의 우호적 관계도 신경써야 한다”는 우려가 나오는 분위기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24일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가급적 빨리 (합당) 협상을 해서 연내에는 최종 (당원) 투표를 할 생각”이라고 했다. 올해 안에 합당 절차를 마무리 짓겠다는 뜻을 밝힌 것. 김 의원은 합당 가부 여부를 전 당원 투표에 부치려면 합당 합의를 위한 최종안이 다음 달 초중반까지는 나와야한다고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4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보건의료노조 주4일제 연구용역 발표 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11.24/뉴스1 (서울=뉴스1)
반면 정의당은 연일 민주당을 향해 날을 세우고 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전날 밤 MBC ‘100분 토론’에서 “양당 체제를 강화하는 단일화는 절대 없다”며 민주당과의 단일화 가능성을 재차 일축했다. 정의당 내 청년 정당인 청년정의당의 강민진 대표는 KBS 라디오에서 최근 친여 성향 방송인 김어준 씨가 심 후보에게 심리적 문제가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에 대해 “심 후보에 대한 모욕을 김 씨 같은 사람들에게 외주화하는 것이 민주당의 전략은 아니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또 “예전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부인이 ‘이재명 후보는 소시오패스’라고 해 민주당이 굉장히 반발했지 않나”라며 “이렇게 (김 씨가) 얘기하는 건 내로남불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고 했다.

민주당 중진 의원은 “대선을 앞두고 굳이 정의당과 감정적으로 멀어져 진보 진영 지지층을 분열시킬 필요없다”며 “정의당 지지층도 진보진영 승리를 위해 민주당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ㅤ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