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용판 조폭에 놀아나”, 金 “손으로 하늘 못가려”… ‘돈다발 사진’ 날선 공방

이윤태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1-10-20 03:00수정 2021-10-20 05: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장동 개발 의혹]
이재명 “金, 의원직서 물러나라”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돈다발 사진자료’를 꺼내든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을 보고 있다. 김 의원은 전날(18일) 국감에서 사진을 제시하며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조직폭력배로부터 돈을 받았다고 주장했지만 해당 사진의 신빙성 문제가 제기된 상태다. 사진공동취재단
19일 여야는 전날(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을 두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김 의원의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했지만 김 의원은 “실체는 명백하다”고 맞섰다.

김 의원은 전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조폭 출신 박철민 씨로부터 이 후보가 20억 원을 받았다”며 거액의 돈뭉치 사진을 제시했다.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시 거액을 받았다는 것. 그러나 민주당 한병도 의원은 조폭으로 거론된 인물이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가 된 뒤인 2018년 페이스북에 문제의 돈뭉치 사진을 올렸다고 반박했다.

이를 두고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그 돈다발 사진이 허위라는 것이 드러났다”며 “헌법이 규정한 국정감사에서 한 나라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야당 국민의힘이 완벽한 허위 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저에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도 이날 “사기와 조폭에 놀아났다”며 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김 의원은 명백한 허위 사실로 (이 후보의) 명예를 훼손하고 선거에 부당한 영향을 끼쳤다”며 “(김 의원은) 행안위를 즉각 사임하고 의원직 사퇴로 국민께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실체는 명백하다”며 “돈다발 사진에 문제제기를 하지만 본체는 (과거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이었다고 주장한) 박철민이 제시한 진술서의 진정성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돈다발 사진에 대한 문제제기는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했다. 전날 김 의원이 공개한 박 씨의 진술서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별명이 ‘이재명 보스’일 정도로 (이 후보가) 조직을 잘 챙겼다”고 주장한 내용이 담겼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조폭 연루설을 재차 제기하며 “이 후보가 히죽히죽거리면서 적반하장식 궤변을 늘어놓을수록 절대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안 돼야 한다는 국민들의 확신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경기도 국정감사#이재명#조폭 연루설#돈다발 사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