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내가 아니고 尹, 이해 못할 우연 많아”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6 16:20수정 2021-10-16 1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구속될 사람은 내가 아닌 윤석열”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 당시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관련 대출을 제외했다는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이 지사는 “당시 LH(한국토지주택공사) 공공개발이 추진 중인데도 부산저축은행그룹은 정부방침에 반해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업자들에게 2009년 11월부터 토지매입자금 등으로 무려 1155억 원을 대출했다”며 “단일사업 대출로는 엄청난 거액이었고, 정부의 공공개발방침에 반하고 위험한 투기적 대출이었음에도 수사에서 제외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 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 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며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 김만배, 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김만배 씨는 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만배 씨 누나는 윤석열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며 박 전 특검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한 사실, 박 전 특검의 딸이 화천대유에 근무하며 거액의 퇴직금을 받기로 한 것 등은 언급했다.

그러면서 “박 전 특검 인척에게 화천대유 돈 100억 원이 넘어갔고 그 일부가 박영수 특검에게 넘어갔다는 보도도 있다”라며 “로또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와 박 전 특별검사,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힘과 토건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석열 후보님에겐 이해 못 할 우연이 너무 많다”며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같다”고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