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지지자 일부 계속 반발 “오늘 가처분신청 낼것”

이윤태 기자 입력 2021-10-14 03:00수정 2021-10-14 09: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만여명 동참 “경선 효력 정지”
당내 갈등 다시 불거질 불씨 남아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선거 캠프 사무실에서 캠프 관계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안철민기자 acm08@donga.com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일부 지지자가 법원에 경선 결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기로 했다. 이 전 대표가 13일 경선 결과 수용 의사를 밝혔지만, 일부 지지자는 결선투표를 요구하며 계속해서 경선에 대한 문제 제기를 이어가겠다는 것. 이에 대해 이낙연 캠프는 “일부 지지자의 자발적인 행동”이라며 선을 그었다.

민주당 권리당원이라고 밝힌 김모 씨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낙연 후보의 이의 제기에 당무위원회를 소집했지만 당무위 소집 이전부터 노골적으로 사퇴자의 표를 무효표로 인정하라는 주장을 이어나가고 있다”며 “무리한 해석을 한 주체가 다시 해석에 대해 심판을 하는 것은 명백한 위헌 소지가 있으니 이를 법정의 판단에 맡기고자 한다”고 했다. 김 씨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오후 9시 기준 3만 명 이상이 가처분 신청 소송인단에 참여했다. 14일 오전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신청서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낙연 캠프는 11일 경선에서 중도 사퇴한 정세균 전 총리, 김두관 의원이 얻은 표를 무효로 처리한 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 유권해석에 이의를 제기하고 당무위 소집을 요구했다. 당은 이에 따라 13일 당무위를 소집했지만 무효표 처리에 문제가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

당무위 결정과 이 전 대표의 경선 결과 수용 메시지에도 불구하고 이 전 대표 측 일부 지지자가 가처분 신청 강행 의지를 밝히면서 당내 갈등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법원에서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낮다”고 주장했다. 이어 “법원에서 어떤 결정을 내려도 상대 후보 지지자들은 받아들이지 못할 것이다. 당내 갈등만 더 심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이낙연 캠프 관계자는 “지지자들이 따로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한다는 걸 캠프에서 하라, 하지 마라 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낙연 지지자#반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