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죽음을 돌보는 사람”…코로나 사망자 시신 수습한 장례지도사

이호재기자 입력 2021-10-12 14:12수정 2021-10-12 1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단장님이 신경 좀 써주실 수 있겠습니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생겨나는데 시신에 손을 대려는 사람이 없습니다.”

지난해 2월 25일 강봉희 장례지도사협의회봉사단장(68)은 대구시청으로부터 이런 요청을 받았다. 코로나19 감염 공포가 감돌자 두려움 때문에 어떤 장례지도사도 시신 수습에 나서지 않았던 것. 강 단장은 봉사단 동료들에게 전화를 돌려 “누군가는 해야 한다. 모두가 안하겠다면 할 사람이 누가 있겠냐”고 설득했다. 그렇게 장례지도사협의회봉사단의 대구와 대구 근교 지역 코로나19 사망자 시신 수습이 시작됐다.

7일 에세이 ‘나는 죽음을 돌보는 사람입니다’(사이드웨이)를 펴낸 강 단장은 11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2월부터 지금까지 다른 장례지도사가 떠맡기 싫어하는 코로나19 사망자 시신 31구를 수습했다”고 했다. 지난해 감염공포가 심했을 때 아무리 돈을 주더라도 시체를 수습하려는 사설 장례업체가 없었다. 15만 원이던 운구차 비용에 위험수당이 붙어 50만 원으로 껑충 뛸 정도였다. “대구에 위치한 장례지도사협의회봉사단은 시신 수습 과정에서 수익을 얻지 않고 기부금과 회원 회비로만 운영되는 봉사단체입니다. 저는 2004년부터 대구의 무연고자, 기초생활수급자를 염습하며 봉사했는데 시청 요청으로 코로나19 사망자 시신 수습도 하게 됐죠.”

코로나19 사망자는 시체를 씻기고 수의를 입히는 염습을 하지 않는다. 대신 시신을 먼저 커다란 비닐로 밀봉하고, 이를 다시 의료용 시신팩에 넣는다. 입관 절차를 거쳐 사망 24시간 내에 화장한다. 가끔 그는 사비로 수의를 사기도 한다. ‘입히지는 못해도 덮어 드리자’는 마음으로 고인을 밀봉한 시신팩 위에 수의를 덮어드리기 위해서다. 봉사단 예산으로 수의 값을 내지만 가뜩이나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는 시신들이 조금이나마 덜 외롭길 바라는 마음이란다. 그는 “코로나19 사망자를 수습하면 국가에서 전파방지 조치비용으로 300만 원 이하의 실비를 받는다”며 “시신을 수습하는 데 드는 실비를 국가에 청구해 받지만, 이익은 내지 않고 가끔씩 봉사단 기부금으로 수의 값을 내기도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최근 코로나19 사망자 시신을 수습하는 일이 크게 위험하지 않다는 인식이 퍼졌다. 사설 장례업체가 시신 수습에 나서면서 그가 할 일은 많이 줄었다. 하지만 여전히 돈벌이가 되지 않는 무연고자, 기초생활수급자 코로나19 사망자 시신 수습은 강 단장이 나선다. 통화 이틀 전인 9일에도 그는 시신을 수습하고 왔단다. 돈도 못 버는 일을 왜 하냐고 묻자 그는 웃으며 답했다.

“20여년 전 방광암에 걸려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 겨우 살아났어요. 2002년 병원에서 매일 창밖을 보던 제 눈에 병원 장례식장이 보였죠. 그 때 만약 제가 살아서 병실 밖을 걸어 나간다면 장례식장으로 오는 시신을 위해 봉사를 해보고 싶다고 결심했습니다. 죽은 사람이 코로나19 확진자이든 아니든 상관없어요. 저는 죽은 자들을 위해 계속 봉사할 겁니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