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투쟁 홍범도 장군, 태극기 덮고 광복절에 돌아왔다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8-16 03:00수정 2021-08-16 03: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거 78년만에 카자흐서 유해 봉환
“이제야 모시러 왔습니다”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 특사단장인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이 14일(현지 시간) 카자흐스탄 키질로르다의 홍 장군 묘역에서 열린 추모식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 1920년 봉오동 전투 승리를 이끈 홍 장군의 유해는 이날 군 특별수송기를 통해 서거 78년 만에 고국에 돌아왔다. 국가보훈처 제공
일제강점기 청산리·봉오동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던 독립운동가 홍범도 장군(1868∼1943)의 유해가 광복절인 15일 고국의 품으로 돌아왔다. 1943년 10월 카자흐스탄에서 조국 광복을 보지 못한 채 서거한 지 78년 만이다.

홍 장군의 유해를 실은 한국 군 특별수송기(KC-330)는 카자흐스탄 키질로르다를 출발해 이날 저녁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직접 서울공항에서 유해를 맞이했다. 특별기는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 뒤에는 공군 전투기 6대의 엄호 비행을 받으며 착륙했다. 청와대는 “대한민국 공군이 운용하는 전투기종을 모두 투입해 홍 장군을 최고의 예우로 맞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극기로 관포된 홍 장군의 유해가 특별기에서 내려지자 ‘장군의 귀환’이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를 착용한 문 대통령과 김 여사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홍 장군의 유해는 군악대 성악병의 독창 ‘올드 랭 사인’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공항에 마련된 제단에 안치됐다. 스코틀랜드 민요인 이 노래에 애국가 가사를 붙여 1896년 11월 독립문 정초식에서 배재학당 학생들이 합창하기 시작하면서 독립운동가들 사이에 국가처럼 불렸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 한국광복군으로 항일운동에 참여한 김영관 애국지사는 숙연한 분위기 속에서 홍 장군의 유해에 분향하고 묵념했다. 문 대통령은 유해가 운구차에 실려 공항을 떠날 때 유해를 향해 거수경례를 했다.

추모식 뒤 홍 장군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으로 봉송됐다. 정부는 16, 17일 이틀간 국민추모제를 연다. 대전현충원 현충관에 유해 임시안치소를, 현충탑 앞에는 추모 제단을 마련해 국민 누구나 선착순으로 현장 추모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유해는 18일 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복절 경축사에서 “광복 직후인 1946년, 윤봉길 의사와 이봉창 의사를 시작으로 오늘 홍 장군까지 애국지사 144분의 유해가 고향 산천으로 돌아왔다”며 “우리 선열들은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자주독립의 꿈을 잃지 않았고 어디서든 삶의 터전을 일구며 독립운동을 펼쳤다. 그 강인한 의지가 후대에 이어져 지금도 국난 극복의 힘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홍범도 장군#유해 봉환#봉오동 전투#청산리 전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