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남은 ‘천안함 전사’ 정종율 상사의 16세 아들… 文대통령 “유족보상금 24세까지 지원”

대전=송은석 기자 입력 2021-07-24 03:00수정 2021-07-24 03: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안함 폭침사건 전사자인 정종율 해군 상사와 부인 정경옥 씨의 외아들 정모 군(16)이 23일 상주 완장을 차고 국립대전현충원의 아버지 묘비를 바라보고 있다. 정 군이 6세이던 2010년 아버지를 잃었고 이번에 어머니마저 암 투병 끝에 44세 나이로 세상을 떠나 현충원에 합장됐다. 고교 1학년인 정 군은 슬픈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해군 상사 정종율의 묘’라고 새겨진 묘비를 어루만지며 부모의 영면을 기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홀로 남겨진 정 군과 관련해 유족보상금 수급 연령을 현행 미성년(만 18세 이하)에서 만 24세까지 받을 수 있게 바꾸도록 제도 개선을 지시했다.

대전=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주요기사

#홀로 남은#천안함 전사#유족보상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