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탈출 SK “이젠 제자리로”… 키움에 재역전, 10연패 끊고 2승째

황규인 기자 입력 2020-05-21 03:00수정 2020-05-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두 NC는 두산에 11회 끝내기 패
KIA 4회 삼중살… 롯데 6-0 완파
프로야구 SK 선수단이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의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한 뒤 더그아웃에서 환호하고 있다. 주현희 스포츠동아 기자 teth1147@donga.com
“선수들이 경기 중에 더그아웃에서 어떻게든 팀 분위기를 살리려고 노력하더라. 그런 모습에 오히려 마음이 너무 아팠다.”

프로야구 SK 지휘봉을 잡고 있는 염경엽 감독은 20일 키움과 서울 고척스카이돔 방문 경기를 앞두고 이렇게 말했다. SK는 이날 경기 전까지 10연패에 빠져 최하위에 머물렀다. 10연패는 2000년 팀 창단 이후 두 번째로 긴 연패 기록이었다.

SK로서는 다행스럽게도 2000년에 세운 팀 최다 11연패와 타이기록을 쓰는 일은 없었다. 이날 경기에서 키움에 5-3으로 재역전승을 거두면서 시즌 2번째 승리(2승 11패)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SK가 이긴 건 한화를 5-2로 물리쳤던 6일 문학 안방경기 이후 14일 만이다.


이날 SK가 역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던 데는 2-3으로 뒤진 6회초에 나온 키움 유격수 김하성의 실책 영향이 컸다. SK 선두타자 로맥이 평범한 땅볼 타구를 쳤지만 김하성이 원바운드로 1루에 송구하면서 박병호가 이 공을 놓쳤다. 그러자 키움 마운드를 지키던 오주원이 2타자 연속 안타를 내주며 3-3 동점을 허용했고, SK는 여세를 몰아 4-3 역전에 성공한 뒤 7회에도 달아나는 점수를 뽑아내며 승기를 굳혔다. 이날 3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한 남태혁은 “SK의 자리를 찾을 테니 응원을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반면 7연승을 기록 중이던 선두 NC는 시즌 2번째 패배를 기록했다. NC는 이날 잠실 경기에서 연장 11회 접전 끝에 안방 팀 두산에 1-2로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두산은 1-1 동점이던 연장 11회말 1사 2루에서 박세혁이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루 주자 정수빈을 불러들이며 승부를 끝냈다. NC는 LG에 8-10으로 졌던 10일 안방 경기 이후 열흘 만에 고개를 숙이며 11승 2패를 기록했다. 공동 2위 두산, LG와는 3경기 차.

광주에서는 KIA가 롯데에 6-0 완승을 거뒀다. KIA 내야진은 이날 4회초 수비 때 올해 첫 번째 삼중살(트리플 플레이)을 기록했다. 무사 1, 2루에서 롯데 4번 타자 이대호가 친 땅볼을 KIA 3루수 나주환이 잡아 먼저 3루를 밟은 뒤 2루로 던졌고, 이어 2루수 김선빈이 1루로 뛰던 타자 주자 이대호를 잡아내며 삼중살을 완성했다.

수원에서는 안방 팀 KT가 한화에 8-1 승리를 거뒀고, 대구에서도 안방 팀 삼성이 LG를 3-1로 물리쳤다. LG 외국인 타자 라모스는 6회 1점 홈런을 치면서 홈런 단독 선두(6개)로 치고 나왔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황규인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프로야구#sk#재역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