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윤미향 여론 안 좋아…당내 분위기도 달라져”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8 14:52수정 2020-05-18 16: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위안부’ 피해자 쉼터의 매입·운영·회계 부정 등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 관련 의혹들에 대해 “워낙 여론이 좋지 않기 때문에 당에서 본인 소명과 검찰 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어려운 상태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어제 오늘 여론의 변화가 분명히 있다고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윤 당선인을 엄호하던 그간의 당 분위기가 달라졌음을 시사하며 “여론의 변화뿐 아니라 저희 당과 당을 사랑하는 당원들의 여론 변화도 분명히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안성 쉼터 매입가격과 매도가격의 문제 등을 보니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과 특검 사건이 기억이 났다”며 “쉼터 매입 부분을 명확하게 빨리, 오늘 중에 윤 당선인이 소명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또 “윤 당선인 아버지가 쉼터 관리인으로 일했다는 부분은 공적으로 옳은 일이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윤 당선인의 ‘반성’ 표현에 대해서도 “약하다고 느껴진다”며 “공사가 구분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비판을 통렬하게 받는 것이 좋겠다”고 지적했다.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소재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모습. 사진=뉴스1

박 의원은 “이 사건은 이미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이 돼 서부지검 경제전담부에서 수사한다”며 “수사가 굉장히 속도감 있게 계좌나 통신 추적 등을 포함해 이뤄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본인이 오늘 중에 분명한 소명을 해야 한다”고 거듭 요청했다.

윤 당선인 본인과 민주당이 ‘친일 공세’라는 프레임을 꺼낸 것에 대해서도 “무조건 친일적 공세라고만 단정하기는 어렵다”며 “일반 국민의 법 감정과 소위 국민정서법에 부합하는가 하는 기준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편 윤 당선인이 대표로 있던 정의기억연대는 경기 안성에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쉼터인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약 7억5000만 원에 사들였다가 최근 이보다 3억원 이상 낮은 4억2000만원에 팔기로 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