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고용부진 얼마나 이어질지 예측 어려워”

뉴스1 입력 2020-05-13 09:00수정 2020-05-13 09: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발표하던 중 눈을 감고 있다. 2020.2.28 © News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현재 우리 고용시장을 둘러싼 어두운 터널이 얼마나 이어질 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코로나19로 일시휴직자가 급증한 데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통계청의 4월 고용동향 발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로 인한 일자리 위기가 거세게 다가오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4월 취업자는 전년동월대비 47만6000명 감소하며 1999년 2월 이후 21년 2개월 만에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주요기사

홍 부총리는 “숙박음식업,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 등 대면 서비스업의 어려움이 심화되고 우리 경제를 지탱해준 제조업에도 점차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고용감소의 상당수가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위치한 임시일용직, 자영업자들로 이들의 어려움이 더 커졌다는 점이 특히 마음을 무겁게 한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잠시 업무를 멈춘 일시휴직자도 지난달에 이어 100만명 넘게 증가하고 있다”며 “일시휴직자 증가는 고용유지지원금 등 우리 고용안전망이 작동한다는 증거지만, 어려움이 계속될 경우 실업자 급증으로 이어질 우리 고용시장의 아킬레스건이기도 하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홍 부총리는 “현재 우리 고용시장을 둘러싼 어두운 터널이 얼마나 이어질 지 예측하기 어렵다”면서도 “걱정만 하고 있을 상황이 아니다.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지키고 만들어내도록 비상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지난 4월22일 발표한 10조원 고용대책을 포함한 총 245조원 규모의 코로나 대책을 최대한 신속히 집행하고 내일과 다음주 경제 중대본회의에서 55만개+α 직접일자리 신속 공급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며 “현재 준비 중인 3차 추경안을 포함,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마련 작업에 있어서도 고용안정과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둬 가용 가능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총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