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청약+노른자위’ 물량 쏟아진다…청약가입 ‘봇물’ 이어지나

뉴스1 입력 2020-05-11 07:03수정 2020-05-13 13: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정부가 용산 등 서울 도심과 수도권 입지 좋은 3기 신도시의 새 아파트 조기 공급을 예고하면서 청약 열기가 한층 더 뜨거워질 전망이다.

11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주 ‘5·6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 방안’을 발표한 뒤 주요 부동산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향후 청약 전략을 묻는 문의가 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도심에 7만가구를 추가 공급하고, 수도권 30만가구 공급을 조기화하는 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이 중 특히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을 끈 것은 서울 도심 유휴부지 개발과 3기 신도시 사전청약제 실시 계획이다.


국토부는 서울 중심부 금싸라기 땅으로 꼽히는 용산역 정비창 부지를 개발해 8000가구의 아파트를 공급하기로 했다. 웬만한 수도권 택지보다 큰 미니 신도시가 서울 한복판에 만들어지는 것이다. 이 중 70%인 약 5600가구(민간분양 4000가구, 공공분양 1600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입주자모집은 이르면 2023년 말 또는 2024년쯤 이뤄질 계획이다. 이 밖에 용산 유수지(500가구), 서울역 북부역세권(516가구) 등 주요 입지 총 18곳을 개발해 1만5000여가구를 공급한다.

주요기사

정부는 이와 함께 서울과 인접한 수도권 3기 신도시에 내년(약 9000가구)부터 ‘사전청약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사전청약제는 본청약 1~2년 전에 일부 물량을 미리 청약하는 것이다. 당첨자는 본청약 때까지 청약 요건만 유지하면 100% 당첨된다. 앞서 3기 신도시의 분양 시점이 구체적이지 않아 공급 효과가 작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분양 일정을 앞당겨 수요자의 공급 체감도를 높인 것이다.

정부는 이 밖에도 부지를 추가 확보하는 등 주택공급에 주력해 2023년 이후에는 수도권에 연평균 25만 가구 이상의 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주택 수요자들을 유인할 만한 공급 계획을 내놓은 만큼, 당장 집을 사는 것을 미루고 새 아파트를 기다리는 청약 대기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지금도 정부의 분양가 규제 정책으로 새 아파트가 저렴하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매월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현재 유일하게 신규가입이 가능한 주택청약 종합저축 가입자 수는 3월 말 기준 2417만213명으로 한 달 새 무려 13만7119명이 늘었다. 신규가입자는 3개월 연속 10만명대를 기록하며 가입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이 776만2806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594만8234명으로 뒤를 이었다. 기타 지방 554만5177명, 5대 광역시 491만3996명 순이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분양가 안정 정책이 유지되고, 민간 분양가상한제에 이어 수도권 공급대책까지 발표되면서 새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분양이 임박한 단지는 지금 가입해 당첨이 어렵겠지만, 정부가 강력한 공급 의지를 보인 만큼 나중을 위해 일단 통장을 가입해두려는 수요가 많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