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일 늦게 열리는 교문… 이제는 ‘교실방역’이다

박재명 기자 , 김수연 기자 입력 2020-05-05 03:00수정 2020-05-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고3부터 학년별 순차 등교
20일 초1·2, 중3… 내달1일 초5·6
유치원·초중고생 600만명 교실로
거리두기로 교내감염 차단 시험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닫혔던 학교의 문이 13일부터 열린다. 당초 개학 예정이었던 3월 2일 이후 72일 만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우려가 있지만 학습결손 탓에 더 이상 교문을 닫아 놓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 6일부터 생활 속 거리 두기(생활방역)가 실시되는 가운데 ‘교실방역’이 가장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

13일 가장 먼저 등교하는 건 고3이다. 이어 일주일 후인 20일 고2, 중3, 초1, 2학년 및 유치원 등교가 이뤄진다. 27일에는 고1, 중2, 초3, 4학년이 등교한다. 마지막으로 다음 달 1일 중1, 초5, 6학년이 학교에 간다. 전국 초중고교생과 유치원생은 약 600만 명이다.

중고교는 온라인 개학처럼 고학년부터 이뤄진다. 반대로 초교는 저학년 우선이다. 교육부는 “고3은 진로·진학 준비의 시급성, 초1, 2학년 및 유치원생은 학생별 교육 격차가 커질 것을 우려해 우선 등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특별시, 광역시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재학생 60명 이하 초중학교는 13일부터 등교한다. 학습과 보육을 모두 맡고 있는 학교가 많고 대도시보다 감염 우려가 낮아서다. 하지만 어린이집은 감염 우려와 관리상 문제로 개원 시기가 정해지지 않았다.


교육부는 시간차 등교, 원격수업 병행, 오전·오후반 운영 등을 통해 학생 간 접촉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24시간 마스크 착용과 간격 1∼2m 유지 등 학교에서 강화된 거리 두기를 시행한다. 구체적인 운영 방식은 시도교육청과 학교가 정한다. 다만 교육부는 일부에서 요구한 ‘등교 거부권’은 수용하지 않을 방침이다.

관련기사

전문가들은 등교 시작을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새로운 ‘변곡점’으로 보고 있다. 수많은 학생이 교실과 운동장에서 부대끼는 상황에서 신규 확진을 억제해야 하는 시험대인 탓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4일 “등교 수업 후 학교에서의 집단 발병 가능성이 높지는 않지만 있을 것으로 본다”며 “(초등) 저학년의 경우 위생수칙 준수 등에 어려운 면이 있다”고 말했다.

박재명 jmpark@donga.com·김수연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교실방역#순차 등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