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구미-칠곡 엮어 698억 투입 6800개 일자리 창출”

뉴시스 입력 2020-05-01 09:23수정 2020-05-01 0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북도가 정부의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 공모에 선정돼 5년간 558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됐다.

1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고용위기가 발생한 이후의 지원이 갖는 한계를 극복하고 효율적인 고용안정을 도모하고자 중앙정부가 재정과 컨설팅을 지원하며 올해 처음 시행된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22개 사업을 제안해 경쟁이 치열했다.


최종 선정된 곳은 경북, 인천, 충북, 전북, 경남 등 5곳이다.

주요기사

경북도는 지역의 주력 산업 거점이자 지역 경제의 중심지역인 김천-구미-칠곡 권역을 묶은 전자산업 고도화, 스마트모빌리티 관련 고용창출 등의 전략을 제안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도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국비 558억원을 포함한 698억원을 투입해 6800여개의 좋은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기존 정부사업들이 산업단지, R&D 인프라나 기술개발 등 하드웨어형 사업인 것과 달리 하드웨어와 고용 소프트웨어의 통합 플랫폼을 구성해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을 양성하고 기업의 일자리 수요와 공급을 연결하는 실질적 고용 증대를 위해 추진된다.

도는 이 사업을 구미 상생형 일자리, 스마트산단 조성, 국가 융복합 혁신클러스터 등 대규모 산업정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지역 내 하드웨어인 산업기반과 연계해 경북 고용안정 선제대응 통합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 플랫폼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대책과 연계해 실제 고용현장에서 코로나19로 발생하는 퇴직자와 피해기업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이후 성장·성숙기(2022~2023)에 ▲5G, 홀로그램 기업 경쟁력 강화 ▲스마트모빌리티 기술인력 양성 ▲통합고용 플랫폼 서비스 확장 등의 사업을 벌이고 재도약기(2024년)를 거쳐 5년 후에는 전자산업, 스마트모빌리티, 고용플랫폼 세 분야에서 내수 및 수출을 위한 경쟁력을 갖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경북도는 1일 도청 회의실에서 고용노동부, 김천시, 구미시, 칠곡군과 함께 이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전례 없는 코로나 경제위기 국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도민의 일자리를 지키는 고용문제 해결”이라며 “지역 경제를 살리고 도민의 일자리를 하나라도 소중하게 지키는 데 모든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안동=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