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에 견제구 던진 문재인

황형준 기자 입력 2017-01-09 03:00수정 2017-01-09 0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선 정국]“반기문 당선돼도 정권교체 아니다” 與텃밭 경주서 여권주자 규정
문재인, 구미서 박사모에 25분간 봉쇄당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8일 경북 구미시청에서 대구 경북 지역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위쪽 사진).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승용차로 시청을 빠져나가는 문 전 대표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이 25분가량 가로막자 경찰이 회원들을 차에서 떼어내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 측 제공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통령이 되면) 정권 교체는 아니지 않으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8일 경북 경주를 찾아 “국민이 원하는 건 정권 교체다. 그것만 확실히 하면 될 것 같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쟁자인 반 전 총장을 여권 주자로 규정하며 견제구를 날린 것이다. 이날 방문은 지난해 9월 발생한 지진 피해 복구 상황을 점검하는 민생 행보인 동시에 여권의 텃밭을 공략하는 차원이었다.

 문 전 대표는 경주시민 간담회에서 “우리 대구 경북 지역은 보수의 가치를 더 중시하기 때문에 아마도 새누리당이 좀 더 보수적 가치에 충실한 정당이라고 믿어서 지지해 왔다고 생각한다”라면서도 “이번에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를 보면서 어떠냐. 이게 보수 진보의 문제가 아니지 않으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보수다, 진보다 이념의 잣대로, 색깔론으로 보지 말라”라며 “우리 국민이 아플 때 함께 아파해 주고, 눈물도 닦아 주고 이런 정치를 할 수 있는 사람들인가, 이런 관점으로 봐 달라”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문 전 대표는 이날 경북 구미시청에서 경북 지역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떠나던 중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보수 성향 단체 회원 200여 명에게 둘러싸여 곤욕을 치렀다. ‘탄핵 무효’ 시위를 벌이던 이들은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외치며 문 전 대표가 탄 차량 앞에 앉거나 드러누우며 25분가량 주행을 가로막았다.

관련기사
 이에 문 전 대표 측 김경수 의원은 성명을 내 “이들은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내뱉고, 수행한 참모진에게 흙과 쓰레기를 던졌다”라며 “박근혜 대통령 지지 단체들의 비상식적이고 폭력적인 집단 행위를 엄중 규탄하고 사법 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라고 주장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반기문#문재인#경북#정권교체#박사모#구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