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최순득·장시호 힘 연예계 작용”발언에 연예계 술렁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6-11-03 14:05수정 2016-11-03 17: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최순득 씨와 장시호 씨가 연예계 사업에 침투를 많이 해있고 그들과 연계된 특정 연예인에게 특혜를 줬다"고 주장해 파문이 연예계 까지 번지고 있다.

안 의원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에 출연해 10년 전 시호 씨 엄마 최순득 씨가 연예인 축구단인 회오리 축구단을 (쫓아) 다니면서 밥을 사주고 그래서 연예계 자락을 쭉 만들어놨다"며 "지금은 대형기획사의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그 기획사를 키워주고 있다. 애들도 좋아하는, 애들도 다 아는 그 분이 대표로 있는 곳이다"라고 말을 꺼냈다.

이어 "국제행사에 최순실하고 오랫동안 친분이 있고 시호 씨하고도 아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이름만 대면 누구나 알만한 모 가수가 국제행사에서 생뚱맞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로 초대되어서 노래를 부른다"며 "이것 역시도 뒷 배경에 최순실의 힘이 작용을 했다고 하겠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그 가수가 능력이 없는 가수가 아니고 노래도 잘 하고 저도 좋아하는 가수다"라며 "그러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라고 보기에는 그 정도 급의 가수들은 여러 명이 있다. 그런데 유독 그 가수만 싹쓸이 하는 그런 형태가 지난 몇 년 동안 보여 졌기 때문에 말씀드리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안 의원은 자신의 말에 대해 "주장이 아니라 팩트"라고 강조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