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안민석 “최순득·장시호 힘 연예계 작용”발언에 연예계 술렁

입력 2016-11-03 14:05업데이트 2016-11-03 17:33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최순득 씨와 장시호 씨가 연예계 사업에 침투를 많이 해있고 그들과 연계된 특정 연예인에게 특혜를 줬다"고 주장해 파문이 연예계 까지 번지고 있다.

안 의원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에 출연해 10년 전 시호 씨 엄마 최순득 씨가 연예인 축구단인 회오리 축구단을 (쫓아) 다니면서 밥을 사주고 그래서 연예계 자락을 쭉 만들어놨다"며 "지금은 대형기획사의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그 기획사를 키워주고 있다. 애들도 좋아하는, 애들도 다 아는 그 분이 대표로 있는 곳이다"라고 말을 꺼냈다.

이어 "국제행사에 최순실하고 오랫동안 친분이 있고 시호 씨하고도 아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이름만 대면 누구나 알만한 모 가수가 국제행사에서 생뚱맞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로 초대되어서 노래를 부른다"며 "이것 역시도 뒷 배경에 최순실의 힘이 작용을 했다고 하겠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그 가수가 능력이 없는 가수가 아니고 노래도 잘 하고 저도 좋아하는 가수다"라며 "그러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라고 보기에는 그 정도 급의 가수들은 여러 명이 있다. 그런데 유독 그 가수만 싹쓸이 하는 그런 형태가 지난 몇 년 동안 보여 졌기 때문에 말씀드리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자신의 말에 대해 "주장이 아니라 팩트"라고 강조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