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통합진보, 종북-폭력의 그림자]조준호 머리채 잡은 ‘폭력女’ 정체 뭐길래…

입력 2012-05-19 03:00업데이트 2012-05-20 14: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건발생 엿새째 신원 몰라… 네티즌 수사대도 색출 못해
경찰, 5·12폭력사태 수사착수
12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에서 당권파로 보이는 젊은 여성이 조준호 전 공동대표의 어깨와 머리채를 잡아당기고 있다.
통합진보당 ‘5·12중앙위원회’ 폭력사태 당시 저주하는 듯한 눈빛으로 조준호 전 공동대표의 머리끄덩이를 잡아당겼던 젊은 여성의 신원과 행방이 사건 발생 엿새째인 18일까지 묘연하다. 14일 분신한 박영재 당원 등 폭력에 가담했다가 언론에 노출된 당권파 당원들의 정체는 속속 드러나고 있지만 유독 이 여성은 확인되지 않는 것. 조 전 대표는 이 여성 등이 가담한 폭행의 영향으로 16일 3시간 동안 목디스크 수술을 받았다. 한때 이 여성이 통진당 서울시당 학생위원장 J 씨라는 말도 돌았으나 J 씨는 “중앙위에는 참석했지만 (문제의 여성과는) 다른 옷을 입고 있었다”고 부인했다.

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이홍우 비대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중앙위 폭력사태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폭력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이 여성 등 폭력 가담자를 색출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조사위는 폭력 가담자를 △중앙위 의장단에 대한 폭력 행사자 △단상 점거자 △회의 진행 저지자로 나눠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온라인에서도 ‘네티즌 수사대’가 이 여성을 찾고 있지만 아직 뚜렷한 답은 나오지 않았다. 일부 트위터리안은 “사진을 보면 지금도 살기가 느껴진다” “차라리 합성이었으면 좋겠다”며 이 여성과 관련한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

한편 통진당 중앙위 폭력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8일 “검찰에 접수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면서 “폭력행위 가담자 색출과 함께 이번 사건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는지를 밝히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시민단체 활빈단은 통진당 폭력사태와 관련해 당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채널A 영상] 18대 국회 ‘싸움의 기술’ 랭킹 3는?

이승헌 기자 ddr@donga.com  
신광영 기자 ne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