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천안함 인양]한나라“불필요한 오해 확산 자제해야”-민주당“국민 알권리 위해 최대한 공개”

입력 2010-04-16 03:00업데이트 2010-04-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회국방위 19일로 연기 침몰한 천안함의 함미가 15일 인양되면서 실종 사병들의 시신이 속속 확인되자 여야 정치권은 애도의 뜻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후속 조치 마련에 최선을 다하라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한나라당 조해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희생 장병들을 영예롭게 보내드리고, 남은 가족들을 잘 돌보고 예우할 수 있도록 국가와 온 국민이 지극한 정성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도 “정부는 희생된 분들에게 최대한 예를 갖춰야 할 것이며 슬픔에 잠겨 있을 실종자 가족들에게도 불편함이 없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여야는 향후 대응 방향을 둘러싸고는 미묘한 시각차를 보였다.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원인규명을 위해 군과 민간의 국내외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해 조사하는 만큼 더는 불필요한 오해를 확산시키는 일을 자제하고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겠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는 이날 고위정책회의에서 “핵심적으로 지켜야 할 군사기밀은 보호해야겠지만 국민의 알권리를 꼭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대한 공개하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회 국방위원회는 이날 당초 김태영 국방부 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 예정이었으나 19일로 연기했다. 김학송 국방위원장은 “인양작업을 지휘해야 할 김 장관을 국회에 불러 회의를 진행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여야가 의견을 모았다”며 “주말 동안 여러 가지 조사 작업을 벌이면 19일 국방위 회의에서는 새로운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현 기자 kimki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