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SBS 「LA아리랑」 『언제부터 여운계가 엄마?』

입력 1999-08-08 18:26수정 2009-09-23 2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할머니, 아니 엄마.”

SBS 시트콤 ‘LA아리랑’(일 오전9·50)에 출연중인 여운계와 김찬우. 극중 외할머니와 손자로 한울타리에서 3년째 출연하던 이들의 관계가 갑자기 뒤죽박죽이 됐다.

이 프로가 지난달 11일 ‘LA아리랑’이라는 제목과 여운계 김찬우 김원희 등 세명만 남긴 채 출연자를 몽땅 물갈이했기 때문. 이 바람에 김찬우의 외할머니였던 여운계가 어머니로 바뀌는 등 ‘콩가루 집안’의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

김찬우의 이름도 수난시대. 이전엔 아버지 역의 김세윤의 성을 따서 김씨로 나왔으나 이번엔 주찬용으로 ‘개명(改名)’당했다. 큰형으로 설정된 주현의 성을 딴 것. 그런데 같은 방송사 시트콤 ‘순풍 산부인과’에서도 찬우라는 이름으로 나오기 때문에 혼선을 피하기 이해 이름의 마지막 글자마저 바꿨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상황에 따라 이야기가 달라지는 시트콤이므로 시청자들도 곧 익숙해질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3년 가깝게 고정적으로 유지된 가족관계를 같은 프로에서 한순간에 뒤바꾸는 것은 시청자보다 시청률만 두려워하는 고질병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갑식기자〉gs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