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로 정부청사 불…통일부사무실 20여평 태워

입력 1999-07-11 23:24수정 2009-09-23 23: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일 오후 2시20분경 서울 종로구 정부세종로청사 4층 410호 통일부 인도지원기획과 사무실에서 불이 나 내부 30여평 중 20여평을 태우고 16분만에 꺼졌다. 인도지원기획과는 비료지원 등 대북 지원사업을 담당하는 부서다.

이날 불로 컴퓨터와 책상 의자 등 사무집기가 불에 타 15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통일부측은 “중요한 서류는 대부분 컴퓨터에 입력돼 있거나 분산비치돼 피해가 없었다”고 밝혔다.

불이 나자 휴일인데도 출근한 총리실 행정자치부 교육부 등 각 부처 근무자들이 비상구 등을 통해 대피하는 소동을 벌였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서측은 소방차 24대와 소방관 80여명을 동원,잠겨진 사무실 문을 부수고 들어가 진화했다.

경찰은 사무실 책상 밑의 소형선풍기가 계속 작동해 선풍기 모터가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토요일인 10일 이 사무실 근무자들이 선풍기를 끄지 않고 퇴근한 것으로 보고 수사중이다.

세종로청사에는 스프링클러 시설이 없으며 수동인 화재경보 시스템도 이날 작동하지 않았다.

청사를 관리하는 행정자치부측은 “청사 건물을 준공한 70년 당시에는 스프링클러 설치에 관한 기준이 없었다”고 밝혔다.

〈김상훈기자〉core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