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은행들『공과금 수납 수수료 올리겠다』

입력 1999-02-06 20:08수정 2009-09-24 12: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은행들이 수수료 인상을 추진하고 있어 은행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은행들은 우선 공과금 수납 대행 수수료를 올려받고 차차 고객들에게 물리는 거래 수수료도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4월부터 도시지역 자영업자가 국민연금에 의무적으로 가입함에 따라 국민연금 가입대상자가 1천만명 가량 늘어나 수납 건수가 최소한 1백만∼2백만건 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이 급증하는 창구업무의 비용을 충당하려면 수수료를 대폭 올려야 한다고 은행들은 주장하고 있다.

17개 은행 실무자들은 4일 회의를 열고 조만간 증빙자료를 갖춰 국민연금관리공단에 수수료를 올려줄 것을 공식 요청하기로 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국민연금 이외에 지로공과금 전기 및 전화요금 의료보험 등을 포함하면 수납대행 업무에 인건비가 수수료보다 연간 50억원 가량 더 들어간다”고 말했다. 은행들은 위탁업무별 비용과 수익을 공동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위탁기관에 수수료 인상을 요구할 방침이다.

공과금 수납대행 수수료가 오르면 인상분중 일부는 어떤 형태로든 일반고객들이 부담하게 된다.

은행들은 입출금 타행거래 수표발행 등에 따르는 거래 수수료도 시기를 보아가며 인상하거나 새로 부과할 방침이어서 고객의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외국계 은행의 국내진출 등을 계기로 은행들이 우량고객 위주의 여수신 경쟁과 수수료 수익 올리기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이철용기자〉lc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