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성업공사,퇴출銀 부동산 내달25일 첫공매

입력 1999-01-25 19:16수정 2009-09-24 1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업공사가 지난해 대동은행 동남은행 동화은행 경기은행 충청은행 등 5개 퇴출은행으로부터 인수한 부동산 일부가 다음달 25일 첫 공매된다.

물건은 점포 75개, 주거용건물 18동, 공장 13개, 토지 5필지 등 모두 1백12건. 은행장부가액 기준으로 2천7백62억원 어치다. 아파트 등 주거시설보다는 점포와 근린생활시설이 투자 가치가 높다.

특히 점포는 대부분 5개 은행들이 지점으로 사용할 정도로 입지 여건이 뛰어나고 주변 상권이 발달돼 있다. 5억원 이상 여유돈으로 임대사업을 해보려는 투자자가 공략할 만하다.

공매부동산의 장점은 우선 가격이 싸다는 것.

최저 공매가가 감정가가 아닌 시가(장부가의 66% 수준)를 기준으로 책정되기 때문에 그만큼 싸다.

대금납부조건도 좋은 편. 대금을 최고 5년까지 할부해 낼 수 있고 나대지외에는 낙찰금의 절반만 내면 소유권이 이전된다. 낙찰금의 3분의 1만 내면 이용권을 받을 수 있다.

대금을 선납하면 13.1%(변동금리)의 이자 감면 혜택도 주어진다. 02―3420―5030,5112,5425

〈황재성기자〉jsonh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