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제조공장 폭발사고…3명사망 8명중경상

입력 1997-03-29 08:28수정 2009-09-27 0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진〓이기진·지명훈기자】 28일 오후4시40분경 충남 당진군 순성면 양유리 농공단지내 약품 제조공장인 진우화성(대표 조택호)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사고가 발생, 이 회사 직원 조현호씨(30·연구원) 등 3명이 숨지고 장덕균씨(27·생산직근로자)등 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목격자 김동혁씨(35·환경관리 주임)에 따르면 이날 공장2층 화공약품 보관창고에서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건물이 무너지면서 화재가 발생, 아래층 휴게실에 있던 직원들이 변을 당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