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주동자 전원 처벌』…국가기강회의

입력 1997-01-16 20:34수정 2009-09-27 07: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16일 청와대에서 文鐘洙(문종수)청와대민정수석 주재로 올해 첫 국가기강확립 실무협의회를 열고 엄정한 국가기강을 확립하기 위한 「총체적 사정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히 노동계 파업사태의 조기수습을 위해 사전영장이 발부된 불법파업 주동자를 빠른 시일내에 전원검거하고 앞으로 연대파업을 기도하거나 선동하는 자에 대해서도 사법처리키로 의견을 모았다. 회의는 또 시위현장에서 자유민주주체제를 부정하는 친북(親北)좌경성향의 구호가 난무하고 있는 사실을 중시, 불순세력과의 연계여부를 추적해 엄단키로 했다. 회의는 이밖에 15대 대통령선거의 공정한 관리를 위해 선거사범 전담수사체제를 확립해 사전선거운동 및 불법선거를 엄단하는 한편 공직자 특히 지방자치단체장 및 일선공무원의 선거관여행위 등을 집중 단속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盧宇燮(노우섭)감사원사무총장 李桓均(이환균)총리행정조정실장 崔明善(최명선)대검차장검사 林采柱(임채주)국세청장 金永燮(김영섭)관세청장 黃龍河(황용하)경찰청장 李康雨(이강우)공정거래위부위원장 李秀烋(이수휴)은행감독원장 裵在昱(배재욱)청와대사정비서관 金炳浩(김병호)총리실제4조정관 등이 참석했다. 〈金東哲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