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파업지도자 7명 사전영장 발부즉시 검거』

입력 1997-01-09 12:01수정 2009-09-27 08: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은 9일 노동계 총파업을 주도하고 있는 민주노총 權永吉위원장 등 파업 주동자 7명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이 발부되는대로 명동성당등에 공권력을 투입,이들에 대한 검거에 나서기로 했다. 서울지검 공안 관계자는 "노동쟁의의 형태가 아닌 이들의 불법파업을 조기진정시키기 위해 영장이 오늘 발부될 경우 즉시 검거에 돌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사전구속영장이 이날중 바로 발부될 수 있을지 아니면 법원이 실질심사를 위해 구인장을 통한 신병확보를 요구할지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라며 "그러나 어쨌든 소환에 불응한 이들에 대한 신병확보를 위해 공권력 동원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1시께 權위원장을 포함,許榮九 裵錫範 金榮大 민노총 상임부위원장 段炳浩금속노련 裵範植 자동차연맹 朴文珍병원노련 위원장등 파업지도부 7명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중 段씨를 제외한 權위원장등 6명은 현재 명동성당 본관 뒷뜰에 임시막사를 설치,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