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교내 상담-진로지도 강화

입력 1996-11-28 20:21수정 2009-09-27 1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육부는 28일 비행청소년 학습부진아 등 문제학생과 소년소녀 가장을 돕기 위해 상담 및 진로지도 활동을 대폭 강화하는 내용의 「학교 사회사업제도」추진방안을 마련, 내년부터 시범실시키로 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각 학교에서는 지금까지 예방차원에 머물렀던 문제학생들에 대한 교내 상담활동을 강화, 의료기관 등 지역사회단체와 협조체제를 구축해 함께 학생지도에 나서게 된다. 교육부는 내년에 우선 서울 대구 광주 대전 등 4개지역에서 1개교씩 연구학교를 선정, 2년간 이 제도를 시범운영한 뒤 99년부터 전국으로 확대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기존의 상담전문 교사들을 활용, 「학교 사회사업제도」에 맞는 상담 및 진로지도 활동을 벌이도록 하는 한편 사회사업(사회복지)학과 출신 전문가들의 봉사활동도 적극 권장키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회 정서적으로 잘 적응을 못하는 학생을 조기에 발견해 학교와 학부모 지역사회가 함께 상담활동을 벌임으로써 학생 스스로 올바른 사회인으로 성장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이 제도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宋相根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