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SSG 최정, 역대 최다 홈런 신기록 앞두고 갈비뼈 미세골절

    SSG 최정, 역대 최다 홈런 신기록 앞두고 갈비뼈 미세골절

    SSG 랜더스 최정이 KBO리그 역대 최다 홈런 신기록을 앞두고 갈비뼈 미세골절 진단을 받았다.최정은 1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쏠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서 3루수 겸 3번타자로 선발출전, 1회말 첫 타석에서 KIA 선발투수 윌 크루우의…

    • 1일 전
    • 좋아요
    • 코멘트
  • 오타니, 워싱턴전서 3안타 분투…다저스는 0-2 패배

    오타니, 워싱턴전서 3안타 분투…다저스는 0-2 패배

    LA 다저스의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30)가 한 경기에 안타 3개를 치는 활약을 펼쳤으나 팀의 패배를 막을 순 없었다. 오타니는 18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 1일 전
    • 좋아요
    • 코멘트
  • “또 졌다며? 네가 좋아하는 자이언츠”… 롯데, 1660일 만에 8연패[어제의 프로야구]

    “또 졌다며? 네가 좋아하는 자이언츠”… 롯데, 1660일 만에 8연패[어제의 프로야구]

    ‘엘롯기 동맹’(LG, 롯데, KIA) 중 또 롯데만 패했다.이런 기록이 나온 건 올해 들어 다섯 번째다. LG와 롯데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엘롯라시코’ 경기를 치렀기 때문에 (무승부가 없다면) 세 팀 중 적어도 한 팀은 패할 수밖에 없는 운명이기는 했다.다만 9회초에 2점을 …

    • 1일 전
    • 좋아요
    • 코멘트
  • ‘호수의 여인’ 유소연 떠나면… ‘장타자’ 방신실이 잇는다

    ‘호수의 여인’ 유소연 떠나면… ‘장타자’ 방신실이 잇는다

    18일 미국 텍사스주 우들랜즈의 더 클럽 칼턴우즈(파72)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셰브론 챔피언십은 한국 선수들과 인연이 깊은 대회다.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ANA 인스피레이션 등으로 불렸던 이 대회는 2022년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미션힐…

    • 1일 전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스리런 로켓포… 김하성 시즌 3호 홈런 폭발

    스리런 로켓포… 김하성 시즌 3호 홈런 폭발

    김하성(샌디에이고)이 시즌 3호 홈런으로 팀의 6-3 승리를 이끌었다. 김하성은 17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밀워키와의 방문경기에 5번 타자 유격수로 나서 첫 타석부터 3점 홈런을 치며 팀에 경기 주도권을 안겼다. 팀이 1-0으로 앞서 있던 1회초 1사 2, 3루 상황에…

    • 1일 전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파리 올림픽 100일 앞으로… “대한민국 응원해주세요”

    2024 파리올림픽

    파리 올림픽 100일 앞으로… “대한민국 응원해주세요”

    파리 올림픽 개막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17일 한국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수들이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카메라 앞에 섰다. 대한체육회는 현지 시간으로 7월 26일 막을 올리는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이날 선수촌에서 국가대표 선수단 격려 행사를 열었다.진천=양회성 기자 yohan@donga…

    • 1일 전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PSG-도르트문트 ‘뒤집기 쇼’… 챔스리그 4강 진출

    PSG-도르트문트 ‘뒤집기 쇼’… 챔스리그 4강 진출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과 도르트문트(독일)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올라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8강 1차전에서 모두 패했던 두 팀은 2차전에서 승부를 뒤집었다. PSG는 17일 바르셀로나(스페인)와의 2023∼20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

    • 1일 전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류현진 상대 첫 홈런’ 김성욱 “제구력 압도적…실투 노렸다”

    ‘류현진 상대 첫 홈런’ 김성욱 “제구력 압도적…실투 노렸다”

    12년 만에 KBO리그에 복귀한 류현진(37·한화 이글스)을 상대로 첫 홈런을 터뜨린 주인공은 NC 다이노스의 김성욱(31)이었다. 팀 타선이 류현진 호투에 밀려 출루조차 어려워하는 상황에서 역전 3점 홈런을 치며 승리의 주역이 된 김성욱은 류현진의 제구에 감탄하면서도 실투 하나를 …

    • 1일 전
    • 좋아요
    • 코멘트
  • 프로축구 서울, 서울이랜드와의 ‘서울더비’서 1-0 승…코리아컵 4R 진출

    프로축구 서울, 서울이랜드와의 ‘서울더비’서 1-0 승…코리아컵 4R 진출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가 K리그2 서울이랜드와의 ‘서울 더비’이자 ‘오스마르 더비’로 불린 맞대결에서 신승을 거뒀다. 서울은 17일 오후 7시30분 서울 양천구의 목동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이랜드와의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라운드에서 황현수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

    • 1일 전
    • 좋아요
    • 코멘트
  • 류현진, 복귀 후 첫 피홈런…NC 김성욱에 역전 스리런포 허용

    류현진, 복귀 후 첫 피홈런…NC 김성욱에 역전 스리런포 허용

    류현진(37·한화 이글스)가 KBO리그 복귀 5경기 만에 처음으로 홈런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17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전에 선발 등판해 4회말 김성욱에게 홈런을 맞았다. 경기 초반 위력적인 투구를 선보이며 NC 타선을 꽁꽁 묶…

    • 1일 전
    • 좋아요
    •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