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일본, 2개대회 연속 16강 관문에서 스페인 상대[주목 이 경기]

입력 2022-12-01 16:28업데이트 2022-12-01 16: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이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관문에서 우승 후보 스페인을 상대한다.

스페인과 일본은 오는 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대회 조별리그 E조 최종전을 치른다.

스페인은 1승1무 승점 4점으로 조 1위, 일본은 1승1패 승점 3점으로 조 2위다. 2위까지 16강에 나가지만 아직 안심할 수는 없다. 3위 코스타리카, 나아가 최하위 독일까지도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면 16강에 나갈 수 있다.

세대교체에 성공한 스페인에는 마르코 아센시오, 페란 토레스, 가비, 페드리, 라포르테, 다니 올모 등 재능 넘치는 선수들이 포진해 있다. 조르디 알바, 카르바할, 부스케츠 등 베테랑과 호흡도 좋다.

일본은 독일 프로축구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주축이다. 카마다 다이치를 비롯해 엔도 와타루, 요시다 마야, 이타쿠라 고 등 주축이 모두 독일에서 뛰고 있다. 쿠보 다케후사는 스페인 리그 레알 소시에다드 소속이다.

스페인에서는 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해 8강에서 브라질을 피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된다. 실제로 스페인이 조 2위가 되고 브라질이 조 1위가 되면 결승까지는 만나지 않는다. 그래도 루이스 엔리케 스페인 감독은 일본전을 승리로 장식하고 조 1위를 확정 짓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일본은 이번 16강 진출로 아시아 축구 역사를 새로 쓸 생각이다. 스페인을 이기면 일본은 아시아 국가 최초로 2개 대회 연속으로 16강에 오르게 된다. 일본은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른 바 있다. 또 일본이 이기면 월드컵에서 스페인을 이긴 첫 아시아 국가가 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