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LIV 이적에 선 그은 김주형 “PGA 투어서 오랫동안 뛰는 것이 목표”

입력 2022-08-10 14:24업데이트 2022-08-10 14: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프로골프(PGA) 역사상 2번째 최연소 우승을 달성한 김주형(20·CJ대한통운)이 LIV(리브) 골프로 이적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주형은 12일(이하 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 윈드(파70·7243야드)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첫 대회인 페덱스 세인트주드 챔피언십(총상금 1500만달러)에 출격한다.

김주형은 지난 8일 끝난 PGA 투어 정규시즌 마지막 대회인 윈덤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 우승으로 김주형은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획득했다. 더불어 향후 2시즌의 PGA투어 출전 자격도 얻었다.

생애 첫 플레이오프 출전을 앞둔 김주형은 “아직까지 (우승이) 실감 나지 않는다. 어떻게 이틀이 지났는지 모르겠다. 지난 1개월이 정신없이 지나갔고 믿을 수 없는 일들이 벌어졌다”면서 “7월초만 해도 콘페리 투어 파이널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지금 8월에 PGA 투어에서 우승을 하고, 정식 멤버가 되어 여기 플레이오프에 나오게 됐다. 쉴 수 없지만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김주형이 PGA 투어에서 본격적으로 활약하게 되면서 PGA 투어는 새로운 스타 탄생을 기대하고 있다. 올해 더스틴 존슨, 브룩스 켑카, 브라이슨 디섐보 등 스타들이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후원하는 리브로 활동 무대를 옮겼다.

김주형은 “리브 골프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있는데 결론은 ‘언제나 PGA 투어에서 선수 생활을 한다’는 것이었다. 어린 시절 타이거 우즈(미국)가 PGA 투어에서 경기 하는 것을 보고 꿈을 키웠다”며 “은퇴 후에 ‘난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경기를 펼쳤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골프계의 일들에 대해 신경쓰지 않으려고 한다. 그저 좀 더 나은 선수가 되는 방법에 대해 생각 중”이라며 “내가 꿈꾸던 무대에 와서 기회를 얻었다. 이제는 PGA 투어에서 오랫동안 좋은 선수로 경기를 하는 것이 내 목표”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주형은 “어린 시절 부모님을 따라 골프장에 놀러 가면서 골프에 관심이 생겼다. 아버지께서 선수 생활을 했기 때문에 이 길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알고 계셨다. 내가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선수 생활을 할 때 부모님 두 분이 모두 함께 해 주면서 같이 고생을 한 것이 정말 큰 도움이 됐다”고 부모님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더불어 “힘들 때는 응원을 해주시고, 좋을 때 같이 기뻐하면서 모든 일들을 함께 했다. 내가 잠시 흔들릴 때는 다시 나를 올바른 길로 인도해 주셨고, 코스 안과 밖에서 기술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많은 도움을 주셨다”며 “내가 여기까지 오는데 정말 모든 것을 해주셨고, 부모님이 없었다면 오늘의 나는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