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메시, PSG 데뷔전은 다음에…팀은 개막 2연승 행진

입력 2021-08-15 10:14업데이트 2021-08-15 10: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4)의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파리생제르맹(PSG) 데뷔전은 다음으로 미뤄졌다.

PSG는 15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1~2022시즌 리그1 2라운드 홈 경기에서 스트라스부르를 4-2로 제압했다.

개막 2연승을 달린 PSG(승점 6)는 리그 선두에 올랐다.

지난 11일 FC바르셀로나(스페인)를 떠나 PSG 유니폼을 입은 메시는 이날 출전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메시가 육체적, 정신적으로 완벽할 때 내보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메시는 경기를 뛰지 않은 대신 올여름 PSG 신입 동기인 세르히오 라모스, 잔루이지 돈나룸마, 조르지니오 바이날둠, 아슈라프 하키미와 함께 홈 팬들에게 첫인사를 했다.

‘우리는 파리다(We are Paris)’라고 적힌 흰색 티셔츠를 입은 이들은 경기 전 그라운드에 등장해 팬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메시는 “새로운 여정이 시작돼 기쁘다. 아름다운 시즌을 즐기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메시와 최근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를 마치고 돌아온 네이마르가 결장한 가운데 PSG 승리를 이끈 건 킬리앙 음바페였다.

전반 3분 마우로 이카르디의 선제골로 앞서나간 PSG는 전반 25분 음바페의 추가골로 달아났다. 그리고 2분 뒤에는 율리안 드락슬러의 추가골로 3-0을 만들었다.

스트라스부르는 후반 8분 케빈 가메이로, 19분 뤼도빅 아조르크의 만회골로 추격의 불씨를 살리는 듯했지만, 후반 36분 수비수 알렉산더 지쿠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힘을 잃었다.

PSG는 후반 41분 음바페의 패스를 파블로 사라비아가 마무리하며 4-2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