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한 얼굴” 뎀벨레-그리에즈만 인종차별에 구단 직접 사과

김동욱 기자 입력 2021-07-08 16:31수정 2021-07-08 16: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FC바르셀로나(스페인)의 우스만 뎀벨레. AP뉴시스
FC바르셀로나(스페인)의 우스만 뎀벨레(24)와 앙투안 그리에즈만(30·이상 프랑스)이 아시아인 비하로 구단이 직접 사과에 나섰다.

바르셀로나는 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두 선수(뎀벨레, 그리에즈만)가 호텔 직원들을 존중하지 않는 모습이 담긴 영상으로 일본과 아시아 팬들에게 불쾌감을 준 것에 깊이 반성한다”고 전했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2019년 7월 바르셀로나가 프리시즌 투어로 일본을 방문했을 때 뎀벨레와 그리에즈만이 일본 호텔에서 촬영한 영상이 공개됐다. 뎀벨레가 직접 촬영한 영상 속에서 뎀벨레와 그리에즈만은 고장난 게임기를 고치러 온 일본 직원들을 향해 프랑스어로 “끔찍한 얼굴”, “이상한 언어” 등의 인종차별적 대화를 나눴다. 뎀벨레와 그리에즈만은 5일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이건 세계 어디에서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등 변명에 가까운 사과로 더욱 논란을 키웠다.

일본인과 아시아 팬들의 항의가 계속되자 일본 스폰서들이 행동에 나섰다. 일본 비디오게임 회사인 코나미는 7일 브랜드 홍보대사인 그리에즈만과 계약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바르셀로나의 메인 스폰서인 일본 라쿠텐의 미키타니 히로시 회장도 “이 같은 행동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라쿠텐은 2017년 바르셀로나와 연간 최대 6150만 유로(약 830억 원)에 이르는 메인스폰서 계약을 맺었다.

주요기사
바르셀로나는 사과와 함께 두 선수를 징계할 가능성도 시사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