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아마복싱회장 경선 한화그룹, 불출마 선언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17 07:00수정 2010-09-17 08: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화그룹이 대한아마추어복싱연맹(KABF) 회장 불출마를 선언했다.

한화 이글스 이경재(64) 상근고문은 “복싱에 대한 한화그룹의 애정은 변함이 없지만, 지금은 다른 지도력이 필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한화 이글스 구단주대행을 역임한 이 고문은 KABF 부회장과 국제복싱연맹(AIBA) 사업분과 위원을 역임하는 등 복싱과도 인연을 맺었다.

AIBA는 KABF 집행부가 AIBA 우칭궈 회장의 반대파라는 이유로 ‘KABF 집행부 교체’를 대한체육회에 종용했고, 결국 그 뜻을 이뤘다. 15일 KABF를 관리단체로 지정한 대한체육회는 24일까지 후보자를 받아 30일 임시대의원총회에서 회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체육계에서는 한화그룹이 나설 지가 관심사였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2009년 AIBA 국제복싱발전재단의 초대이사장으로 추대되는 등 복싱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고, 이 고문 등도 우칭궈 회장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전영희 기자 setupma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