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119입니다”에 응답못한 신고자 2명 끝내 숨졌다

입력 2022-11-30 13:03업데이트 2022-11-30 14: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특수본, 이태원 참사 ‘구조 지연’ 수사
용산소방서 현장지휘팀장 이모 씨가 29일 이태원 참사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구 경찰청 특수수사본부로 소환되고 있다. 뉴스1용산소방서 현장지휘팀장 이모 씨가 29일 이태원 참사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구 경찰청 특수수사본부로 소환되고 있다. 뉴스1
이태원 핼러윈 참사 당시 소방당국에 구조요청을 했던 119 신고자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따르면 참사가 처음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난달 29일 오후 10시15분부터 익일 오전 12시56분까지 신고 후 무응답 건수를 제외하고 총 87건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이 중 오후 10시42분과 11시1분에 신고한 두 사람은 ‘119입니다’라는 소방당국 접수자의 말에 대답하지 못했고, 끝내 사망한 것으로 특수본은 확인했다.

김동욱 특수본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오후 10시15분 이후에 구조활동이 계속 진행됐다면 사망자를 줄이거나 부상을 최소화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소방당국의 구조활동이 적절했는지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수본은 또 당시 경찰 현장 책임자였던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53)이 참사 발생 약 1시간이 지나서야 상황을 인지했다고 주장한 것과는 다르게 약 20분 만에 상황을 파악한 정황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용산서 112 무전 기록에 따르면, 이 전 서장은 오후 10시35분경 “이태원 직원 동원사항 가용경력, 형사1팀부터 해서 여타 교통경찰관까지 다 보내라”고 지시했다.





특수본은 이 전 서장이 오후 10시32분경 송병주 당시 용산서 112상황실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사실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이 전 서장은 송 실장으로부터 관련 상황을 보고받았을 가능성이 있다.

한편 특수본은 이날 오전부터 유승재 용산구청 부구청장과 송은영 이태원역장 등을 소환해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유 부구청장은 참사 이틀 전인 지난달 27일 박희영 용산구청장 대신 핼러윈 안전대책회의에 참석했지만 제대로 된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역장은 경찰의 무정차 통과 요청을 무시하고 지하철을 정상운행 해 참사를 키웠다는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를 받고 있다.

특수본은 또 서울경찰청, 소방청, 용산소방서, 용산구청 소속 직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이어갈 예정이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