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코로나19 신규 확진 2만5125명…위중증 251명, 사망 43명

입력 2022-05-20 09:54업데이트 2022-05-20 09: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 19일 전국에서 2만512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2만명대를 기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0일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2만5125명 늘어 누적 1791만4957명이다.

이는 전날(2만8130명)보다 3005명, 일주일 전인 지난 13일(3만2451명)보다 7326명 감소한 수치다.

금요일 기준으로는 지난 1월28일 1만6090명 이후 16주 만에 최저치다.

이날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중 국내 발생은 2만5103명, 해외 유입은 22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중 9명은 공항·항만 등 검역 단계에서 나왔다.

국내 발생 확진자 중 60세 이상 고위험군은 4471명(17.8%)이며, 18세 이하는 4814명(19.2%)이다.

지역별로 경기 6007명, 서울 4110명, 인천 1149명 등 수도권에서 1만1266명(44.9%)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3837명(55.1%)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 1674명, 경남 1506명, 대구 1297명, 강원 1268명, 충남 1185명, 부산 1084명, 전남 1019명, 전북 954명, 충북 905명, 대전 844명, 광주 821명, 울산 660명, 제주 391명, 세종 229명 등이다.

사망자는 43명 늘어 누적 2만3885명이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0.13%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3명 감소한 251명으로, 이틀째 200명대로 나타났다.

전국의 중환자실 가동률은 16.0%다. 수도권 가동률은 13.2%, 비수도권은 23.3% 수준으로 안정세를 이어갔다.

재택치료자는 이날 0시 기준으로 16만8248명이며 이 중 하루 2회 건강 모니터링이 필요한 집중관리군은 1만1395명이다. 전날 새로 재택치료자로 배정된 환자는 2만5636명이다.

재택치료자 건강 모니터링을 담당하는 의료기관은 999개소, 일반관리군의 전화 상담·처방이 가능한 병·의원은 9702개소다.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재택치료상담센터는 249개소가 운영 중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