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사단 논란’ 변호사, 공수처 부장검사 지원 철회

뉴시스 입력 2021-10-22 18:25수정 2021-10-22 18: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측근으로 알려져 논란에 휩싸인 현직 변호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부장검사 지원을 철회했다.

22일 공수처에 따르면 임모 변호사는 하반기 검사 채용과 관련해 공수처 인사위원회에 지원 철회 의사를 전달했다.

앞서 공수처 인사위는 지난 1일 부장검사 2명, 평검사 8명을 충원하기 위해 복수의 후보군을 청와대에 추천했다. 임 변호사는 이 중 부장검사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고 한다.

그런데 임 변호사가 추천된 이후 정치권을 중심으로 그가 이른바 ‘우병우 사단’이라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국회 국정감사에서 “임 변호사는 우 전 수석 밑에서 근무한 사람이다. 검찰과 권력기관을 감시해야 할 공수처에 ‘우병우 사단’이 웬 말이냐”며 “국민의 거대한 분노를 맞닥뜨릴 것이다. (추천을) 철회하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러한 논란이 계속되자 임 변호사는 자진 철회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가 몇 명의 부장검사 후보군을 청와대에 추천했는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임 변호사가 이탈하면서 또다시 공수처가 정원을 못 채우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공수처 관계자는 “본인 의사를 존중하여 철회 의사를 금일 인사혁신처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