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총리 “비수도권도 확진자 급증, ‘5인금지’로 통일해달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6 09:21수정 2021-07-16 09: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7.16.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시작된 가운데,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비(非)수도권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4명까지 단일화하는 방안을 각 지방자치단체가 논의해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된 수도권 거주자들이 거리두기 2단계인 비수도권을 찾아 이른바 ‘원정 회식’을 하는 사례 등이 속출하자 이같은 대책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수도권 외에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풍선효과와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을 감안하면 전국적 방역 조치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비수도권의 경우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4명, 6명, 8명 등 지역마다 달라 국민들께 혼선을 줄 수 있다”며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저녁 6시 이후 모임 인원을 추가로 제한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김 총리는 대면 예배를 계획하고 있는 일부 교회에 대해선 “최악의 위기 앞에 모두가 힘을 모으고 있는 지금 공동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행위는 부디 자제해달라”며 “해당 교회가 있는 지자체는 교회를 찾아가 이 상황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하라”고 당부했다.

백신 접종 예약과 관련해서도 “질병관리청은 접종이 차질 없이 진행될 것임을 국민들께 분명히 알려드리길 바란다”고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