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FIU가 檢에 ‘유시민 자료’ 줬는지 조사

배석준 기자 입력 2021-01-25 03:00수정 2021-01-25 05: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작년 6월 반부패부에 확인 지시
법조계 “의심스러운 행동” 지적
“확인요청 민원, 정상 처리” 반론도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 동아일보 DB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해 6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재직할 당시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관련된 자금 흐름을 통보받은 사실이 있는지 검찰 내부에 확인했던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심 국장은 당시 자신이 관할하던 반부패강력부를 통해 “노무현재단 및 유 이사장과 관련해 검찰로 FIU 통보가 있었는지 확인해 보라”는 취지의 지시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FIU가 유 이사장 측 자금 흐름과 관련해 검찰에 통보한 사실은 없었다고 한다. 금융위원회 산하 FIU는 금융기관을 통해 1000만 원 이상 현금 거래 내역을 자동 보고 받는 등 ‘범죄 자금의 자금 세탁행위’를 관찰해 범죄 혐의가 의심되면 이를 수사 기관에 통보한다.

법조계에서는 “추미애 라인으로 분류되는 심 검사장이 유 이사장 관련 계좌 흐름 등을 볼 수 있는 FIU 통보를 확인한 것은 의도가 의심스러운 측면이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FIU 통보 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반부패강력부의 정상적인 업무라는 반론도 있다. 노무현재단은 지난해 6월 대검에 ‘계좌조회 여부 확인 요청’이란 민원을 보냈다. 민원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FIU 통보 여부를 알아봤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심재철#fiu#유시민 자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