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초등생 확진 2명 추가…등교수업 이후 총 30명

뉴스1 입력 2020-07-01 14:48수정 2020-07-01 14: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에서 교내전파로 의심되는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일 동구 소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하교하고 있다./뉴스1 © News1
하루 사이에 등교수업 시작 이후 학생 확진자가 2명 늘었다.

교육부는 1일 0시를 기준으로 대전에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2명이 추가돼 등교수업 이후 학생 확진자는 총 30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천 6명, 서울 5명, 대구 4명, 대전 4명, 부산 1명, 경남 1명, 전북 1명, 전남 1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교직원 가운데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현재까지 모두 9명으로 집계됐다.

주요기사

서울 3명, 경기 3명, 경북 2명, 인천 1명으로 조사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