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확진 해군병사, 대구서 휴가 보내

제주=임재영 기자 입력 2020-02-21 03:00수정 2020-02-21 04: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확산 비상]
제주공항 해군비행대 근무… 대구서 신천지 접촉 여부 조사
청정 지역이던 제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뚫렸다. 휴가차 대구에 다녀온 현역 군인이 코로나19 1, 2차 검사에서 모두 양성 판정에 이어 확진 진단을 받았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20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통해 해군 병사(22)가 코로나19 1, 2차 검사에서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병사는 제주공항 해군비행대에 근무하고 있으며 휴가를 받아 13일 대구를 방문했다가 18일 다시 제주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병사는 19일부터 목이 간지럽고 기침 증상이 나타나 부대에서 격리조치가 이뤄졌다. 여객기를 타고 제주로 올 때 마스크를 썼으며 택시를 타고, 부대 앞 편의점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오전 제주한라병원 선별진료소에서 1차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이날 오후 질병관리본부에서 2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병사는 1차 양성 판정을 받고 제주대병원 음압격리 병상으로 옮겨졌다가 2차 양성 판정을 받기 전에 부대로 복귀해 이 사이 부대원들과의 접촉 여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제주도는 역학조사관 2개 팀을 파견해 비행대 편의점 등 병사의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폐쇄회로(CC)TV를 통해 편의점에서 접촉 가능성을 알아보고 있으며 함께 있었던 생활관 장병들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제주에 들어오기 전 대구 신천지교회 교인과 접촉했을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제주=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코로나19#제주#해군병사#확진 진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