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빌라 분양 고객에게만 회원권 제주 아덴힐리조트 골프장 완공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주도는 ㈜서해종합건설 자회사인 그랑블R&G㈜가 ‘아덴힐리조트’(사진) 1차 사업인 골프장을 완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리조트는 전체 면적 99만8200m²(약 30만2000평)로 골프장과 클럽하우스 공사에만 1400억 원이 투입됐다. 내년 2월까지 추가로 휴양콘도미니엄, 수영장, 테니스장, 승마 코스(2.5km), 전망대 등을 조성한다.

이 리조트는 골프장 회원을 받지 않고 단독형 빌라를 분양받은 고객만 골프를 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골프 회원권을 포기한 것은 제주지역에 골프장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면서 회원권 분양이 쉽지 않았기 때문. 차별성을 부여하기 위해 고급 휴양콘도미니엄에 주목했다. 338.8m²(약 102평)에서 479.6m²(약 145평)까지 단독형 빌라 107채를 짓는다. 분양가격은 22억7000만 원에서 38억 원가량이다.

전용풀장을 비롯해 800년 된 편백나무로 만든 히노키탕 등으로 국내외 상류층을 겨냥했다. 이 골프장 관계자는 “빌라를 구입하면 본인과 가족 등이 주중, 주말에 관계없이 그린피를 내지 않고 골프를 칠 수 있다”며 “국내외 상류층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자연 속 안식처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