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PCS수사]정통부,이성해 기획실장 구속 『당혹』

입력 1998-05-27 20:14업데이트 2009-09-25 12: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보통신부는 27일 이성해(李成海)정보화기획실장이 개인휴대통신(PCS)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고 서영길(徐榮吉)전 우정국장이 같은 혐의로 구속될 것으로 알려지자 초상집 분위기.

특히 부하 직원들로부터 신망을 받아 온 정홍식(鄭弘植)차관마저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것으로 전해지자 “그럴 리가 있겠느냐”며 더 큰 충격과 함께 믿지 못하겠다는 표정들.

정차관은 이날 오전 간부들과의 회의석상에서 “검찰로부터 소환요구 등 어떤 얘기도 들은 바 없다”면서 “검찰의 수사결과가 나오면 모든 것이 명명백백히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또 경제실정 수사와 관련해 정통부가 집중타를 맞고 있는데 대해 ‘힘없는 부처’의 한계 때문이란 한탄이 있는가 하면 “하와이에 체류중인 이석채(李錫采)전 장관이 귀국을 거부하는 바람에 부하직원들이 다치게 된 것 아니냐”고 원망하기도.

특히 사업권 획득을 위해 무차별 로비를 펼치며 관련 공무원에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접근해 뇌물공세를 펴는 대기업의 작태에 대해서도 젊은 직원들은 “차제에 뿌리를 뽑아야 한다”며 분노를 터뜨리기도.

〈김승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