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美국방부 “北 핵실험시 후과 있을 것…불안정 조성 활동 하지 않길”

입력 2022-11-30 07:11업데이트 2022-11-30 07: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 국방부는 29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개발 수준에 대한 평가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그에 따른 후과가 있을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핵 개발을 완료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저는 그것에 대해 추측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역내를) 매우 불안정하게 만들 핵실험을 다시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해 왔다”면서 “미국은 물론 한국 및 일본을 포함한 역내 다른 나라들이 (북한의 핵실험시) 그것에 대한 후과가 있을 것이라는 사실을 강조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다시 말하지만, 저는 그것(북한 핵무기 개발 수준)에 대해 얘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북한이 그러한 불안정 조성 활동을 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이와 함께 라이더 대변인은 주한미군내 우주군부대 창설과 관련해 최근 인도·태평양사령부 예하 우주군구성군사령부 창설을 거론하면서 “우주군은 전 세계 전투사령부와 관계와 능력을 발전시키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는 다른 세계 다른 곳의 전투사령부 산하 기능적인 구성군사령부와 다를 바 없다”면서 인도·태평양사령부 내에 우주군구성군사령부 외 공·해군 관련 조직도 있다고 예를 들었다.



라이더 대변인은 “지난 3년간 우주군은 신설돼 역량을 개발해 왔다”면서 “이런 역량을 전투사령부에 배치함으로써 해당 사령부가 전반적으로 전장을 살피고 필요한 역량을 확보할 수 있는 능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