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예비역 장성들 “北 핵미사일 대응 작계 조속 수립해야”

입력 2022-08-08 12:35업데이트 2022-08-08 12: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예비역 장성들이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한 작전 계획(작계)을 조속히 수립하라고 정부에 주문했다.

육·해·공군·해병대 예비역 장성 모임인 성우회는 8일 ‘전구급 연합연습 을지자유의 방패(UFS) 훈련을 적극 지지한다’ 입장문에서 “이번 UFS 훈련을 통해 정부는 그동안 소홀했던 국가 차원의 위기관리 체계를 재정비하고 군은 북한의 도발 양상별 대응 방안을 숙달해 더욱 강력한 한미 연합 방위 태세를 확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성우회는 “재래식 전력에 의한 북한의 전면 기습 남침에 대비하는 훈련만으로는 북한의 핵 위협에 대처할 수가 없다”며 “이번 훈련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억제에 부족한 부분들을 면밀히 검토해 한미가 합의한 전략 기획 지침(SPG)에 따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작전 계획을 조속히 수립할 수 있는 기초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성우회는 또 “김정은은 최근 핵 위력을 과시하듯 위협적인 발언들을 쏟아냈다”며 “우리도 이 기회에 전략 자산 전개와 같은 원론적 대책을 넘어 현실적이고 실효성 있는 상황별 확장 억제 전략을 수립해 작전 계획에 반영하고 연합 훈련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