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정청래 “불교계 심려 끼쳐 거듭 사과…성찰하고 헌신하겠다”

입력 2022-01-21 16:31업데이트 2022-01-21 16: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봉이 김선달’ 발언으로 불교계의 강한 반발을 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불교계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참회와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사죄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한 뒤 “지난 몇 달간 스스로 많은 성찰과 사색의 시간을 가졌다. 불교계 고충과 억울한 점도 인식하게 됐다. 다시 한 번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임인년 새해 첫 일정으로 10여곳의 천 년 고찰을 찾아다녔다. 큰 스님들께서 많은 지혜로운 말씀을 주셨고, 호국불교의 애환과 불교문화를 지키려 헌신하는 스님들의 고충을 알게 됐다”며 “따뜻하게 품어주신 스님들께 감사드리고, 깨달음을 주신 스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낮은 자세로 경청하고, 국민과 불교계 상생·발전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며 “소중한 문화재를 지켜온 불교계와 스님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정비하는 데 미약하나마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지난 토요일 부산 해운정사에서 종정예하를 찾아뵈었는데 미천한 저에게 ‘지혜로운 산’이라는 의미의 ‘지산’이라는 호를 주셨다”며 “더욱 지혜롭게 성찰하고 국리민복과 불교계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후 정 의원은 ‘탈당 계획이 있느냐’ ‘이번 사과 이후에도 불교계 항의가 끊이지 않을 경우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피한 채 자리를 떴다.

앞서 정 의원은 정부·여당의 종교편향을 규탄하는 대한불교조계종 개최 전국승려대회에 참석하려 했지만 행사장에 들어가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조계종에서 거부 통보를 한 것이냐’는 질문에 “자세한 사정은 저도 잘 모르겠다”며 “가고 있는 중에 차 안에서 소통관에서 이야기하는 게 좋겠다(고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