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추경안 의결에 “국회의 힘 필요, 통 큰 통합정치 했으면”

입력 2022-01-21 11:12업데이트 2022-01-21 11: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정부의 약 14조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의결 이후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이 후보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상공인·자영업자께 희망고문은 그만하자. 국무회의에서 오늘 14조원 수준의 추경안이 의결됐다. ‘온전한 보상’과는 여전히 괴리가 크다. 국가부채 걱정에, 언 발에 오줌 누기 식 처방만 반복해선 도움이 되지 않는다. 좀 더 공격적인 재정 확대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는 “공은 다시 국회로 넘어왔다. 국회의 힘이 필요하다. 며칠 전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도 정부에 현재 추경안 대비 배 이상의 증액을 요구했다 들었다. 내용도 ‘온전한 보상’과 ‘선지원·선보상’ 원칙, 사각지대 해소, 보상 하한액 상향 등 제 입장과 큰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은 그동안 50조, 100조 발언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들께 ‘희망고문’만 드렸다. 이번엔 빈말로 그치지 말고, 절박한 소상공인․자영업자분들을 고려해 당장 협의를 시작해 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정치의 역할을 돌아본다. 저도 야당 후보도 국민 삶을 개선하기 위해 결심하지 않으셨나. 하루가 급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께선 5월까지 기다릴 여력이 없다. 여야 지도부가 함께 추경확대 회의를 열어 조속히 매듭지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후보는 “저는 추경 확대로 정치적으로 이득 볼 생각 없다. 국민과 민생, 경제를 위해 어느 당이 아니라, 대한민국 정치가 통 큰 통합정치 한번 했으면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