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작년 1년간 탈북민 63명 입국…코로나로 탈북 급감

입력 2022-01-20 11:39업데이트 2022-01-20 11: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해 1년 동안 탈북민 63명이 입국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인해 탈북민 입국자가 급감하고 있다.

20일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해 1년간 탈북민 63명이 국내로 입국했다. 1분기 31명, 2분기 5명, 3분기 12명, 4분기 15명이 들어왔다.

입국한 63명 중 남성은 40명, 여성은 23명이다.

63명은 지난해 229명 대비 72.4%, 2019년 1047명에 비해 94% 감소한 수치다.

통일부 당국자는 “코로나에 따른 북중 국경 통제와 제3국에서의 이동 제한 등 영향으로 입국자가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