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홍준표 “이재명 되면 나라 망하고, 윤석열 되면 혼란해져”

입력 2021-11-29 08:52업데이트 2021-11-29 08: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번 대선이 역대 유례없는 비호감 대선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홍준표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모두를 비판했다.

홍 의원은 자신이 구축한 ‘청년의꿈’ 플랫폼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서 ‘누굴 뽑아야 하나’라는 질문에 “이재명이 되면 나라가 망하고 윤이 되면 나라가 혼란해 진다”고 답했다.

질문자는 “정말 모르겠다. 윤석열은 너무 아는 거 없이 꼭두각시처럼 보이고 이재명이 대통령이 되면 자영업자들은 다 죽을 것 같다”며 “솔직히 둘 중 아무나 대통령이 나와도 집값은 안 잡힐 거 같다. 그래도 나라가 덜 망하는 쪽으로 고민 중이다”고 적었다.

청문홍답 코너에는 ‘누구를 뽑아야 하나’라는 질문이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다. 그 때마다 홍 의원은 지속적으로 두 후보에 대한 비판을 내놓고 있다.

홍 의원은 “착한 사람을 뽑아보세요”며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만 불행해진다”고 했다.

‘이재명과 윤석열 중 누가 더 나쁜 사람인가’라는 질문에는 “글쎄요”라고 짧은 답을 남겼다.

홍 의원은 이 후보에 대해선 ‘살인자 집안’ 등으로 규정하며 날선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는 한 질문자가 ‘국민이 원하는 후보가 아닌 자기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올바르지 못한 후보를 내세우는 오만방자한 당이 승리하는 꼴을 못 보겠다. 윤석열인가, 이지명인가’라고 묻자 “아무리 그렇다 해도 살인자 집안 출신에 포악한 후보는 대통령 해선 안된다”고 했다. 이는 이 후보 조카가 과거 데이트 살인으로 여자친구와 모친을 살해한 사건을 거론한 것이다.

또 다른 질문자는 “윤석열이 되면 정책에 대해 아는 게 없어 이리저리 휘둘릴거라 혼란해지는건 아는데 이재명이 되면 망한다는 게 미래 세대에 짊어질 빚이 더 많아진다는 건가요”라는 질문에는 “악성 표퓰리스트”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자신에 거취에 대해서도 이번 대선을 도울 뜻이 없다며 마이웨이로 일관 하고 있다.

그는 “정치 마지막은 제3지대에서 청년의 희망인 청년의 당을 한번 만들어 주실 순 없나‘라는 질문에 ”대선 끝난 후에 봅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